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시의회, 네이버에 '제도개선 촉구 결의안' 보낸다

(부경일보) 박찬제 기자=부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박승환)가 지난 20일 열린 제 278회 정례회 3차 상임위에서 김문기(동래구3) 의원이 제안한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네이버 포털의 지역언론 배제 규탄 및 제도개선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원안 가결했다.

이에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결의안이 의결되면 곧장 청와대와 국회, 국무총리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네이버에 결의안을 보낼 예정이다.

부산광역시 시의회는 “네이버는 지역 언론 배제를 즉각 철회해 지역민들이 필요한 뉴스를 주체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정비하라”며 “정부는 포털의 뉴스 유통 독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 등 지역 언론 활성화를 위한 제도를 개선하라”고 요구했다.

이어서 “국회는 포털의 일방적인 지역언론 배제, 지역정보 차단, 지역정보 무시, 지역분권 역행을 바로잡고 지역과 중앙이 상생하는 미디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법률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결의안을 제안한 김문기 의원은 “부산시의회는 시민단체, 여러 지방의회와 협력해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있다”며 “동시에 정부와 국회에 지역과 중앙이 상생하는 미디어 환경을 조성하는 제도 개선과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찬제 기자  a47681590@gmail.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