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산시 안전신고 포상제···53명의 주인공들
부산시청전경(사진=부경일보DB)

(부경일보) 박찬제 기자=부산시가 시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인 신고를 한 시민 53명에게 포상금 총액 875만원을 지급했다고 21일 밝혔다.

안전신고 포상제는 지난해 7월, 시민이 부산도시고속도로 번영로 싱크홀 징후를 미리 발견하고 신고해 인명과 재산 피해를 막은 사례에 착안해 작년 10월부터 실시했다.

포상금 대상자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안전신고 활동부문과 △안전제안·신고부문에서 적극적인 신고를 한 시민들 가운데 심의를 거쳐 선정했다.

△안전신고 활동부문은 안전신문고를 통해 생활주변의 안전위협요소를 신고한 다수 신고자로 A등급 1명, B등급 3명, C등급 6명, D등급 18명, E등급 17명으로 총 45명을 선정했다. 이들중 A등급을 받은 김진용 시민은 담벼락 붕괴 위험 신고와 안전펜스 파손 위험 신고 등 300건의 안전 위해요소를 신고해 포상금 50만 원을 받았다.

△안전제안·신고부문에서는 우수 1명, 장려 7명을 선정했다. 우수 사례는 빠른 화재신고로 인명피해를 막은 김성현 시민이 선정됐다. 그는 지난 3월 화재를 인지해 빠르게 119에 신고한 뒤 소방차의 진입이 용이하도록 안내하고, 대피자들을 도운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에 포상금 50만 원을 받았다.

안전신고 포상금은 지급은 하반기에도 계속된다. 지급 대상은 안전신고 종합 포털인 ‘안전 신문고’에 안전위험 요소를 제안·신고한 부산시민이며, 시는 올해 5월부터 오는 10월까지의 실적을 평가해 하반기에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박찬제 기자  a47681590@gmail.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