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산시민, 쌈짓돈 평균 9만7천원…현금 선호

(부경일보) 문승욱 기자=

전국 평균 현금 보유액 78000원
60대, 전국 보유규모 약 2배 이상

 
부산 시민들의 주머니 속 쌈짓돈은 평균 9만7천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현금 보유액 7만8천원보다 1만9천원 더 많은 편이다.

이는 화폐교환을 위해 지난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한국은행 부산본부를 방문한 고객 1천13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한 결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은행 부산본부에 따르면 설문조사 분석결과 부산지역 주민의 15.3%는 현금을 갖고 다니지 않는 점을 감안하면 현금을 갖고 다니는 사람들의 쌈짓돈은 11만4천원 정도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거래과정에서 현금사용비율(건수 기준)은 거래종류에 따라 18.1%∼36.8%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부산사람들의 주머니 쌈짓돈은 현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20대이하를 제외한 모든 연령에서 부산지역 주민의 현금 보유규모가 전국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60대이상은 전국 보유규모의 약 2배 수준에 이른다.

성별로는 남성(11만3천원)이 여성(8만3천원)보다 3만원 더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 중 동전보유액은 350원이나, 전혀 보유하지 않는 사람이 많아서 실제 소지하는 사람의 평균액은 1천210원 정도로 분석됐다. 거스름돈으로 받은 동전 중 59.5%는 바로 사용하지 않고 집이나 사무실에 보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부산본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화폐교환 고객을 대상으로 시민들의 생활에 관련된 다양한 이슈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승욱 기자  tmddnr7392@naver.com

<저작권자 © 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